HOME > 수목림 > 징검다리
   
 

특히 세상에서 몇 안 되는 희귀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와
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어린이와
그들의 고생하는 가족들에게 사랑의 손길을
베푼 지도 15년이 흘렀습니다.

앞으로도 삼미재단은 꾸준하게 아픈 환자들에게 따뜻한 마음으로 다가가도록 하겠습니다.